[그랑사가] 신규 캐릭터 ‘카이토’ 예고!

  • 2021-05-25 17:23
  • 1.2k

 
 

서리를 일으키는 무사 ‘카이토’

무뚝뚝하고 고지식한 미청년.

항상 주변을 경계하고 있기에 다가가기 힘들다.

이 때문에 인간관계가 별로 좋지 않으나

본인은 거의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

또한, 생활 양식에도 항상 무사로서

원리 원칙을 고수하고 있고

어느 순간에도 예외를 용납하지 않는다.

은근히 바깥 상식에 부족한 모습을 보이며

어디 귀한 곳에서 자란 듯 서민의

당연한 모습에 놀라기도 한다.

본래 사려 깊고 따뜻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나

무사의 원리 원칙을 우선시하며 행동하기에

잘 드러나지 않는다.

기사단 일행만이 그런 카이토의

숨겨진 면모를 어렴풋이 눈치채고 있다.

 
 

카이토는 물속성 근접 물리 캐릭터로서

판금 방어구를 착용하고 딜러와 탱커

역할을 수행하는 포지션입니다. 
 

 

카이토는 오르타와 준 등장 때와 달리

고대를 포함한 SSR 등급 그랑웨폰 5종과

SR 등급 그랑웨폰 3종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많은 기사단장님께서 카이토를 더욱 빠르게

성장시키실 수 있도록 2주간 진행되는

카이토 스토리 이벤트와 이벤트 업적, 여신의 축복 등을 통해

카이토 소환 확률업에 사용할 수 있는 성목의 은총 95개와

더불어 카이토 SSR 그랑웨폰 상자 1개, 선택 상자 1개,

성장 재료 등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카이토는 지난번에 말씀드린 것과 같이

잠재능력 습득에 요구되는 7챕터 몬스터 소울이

6챕터와 동일하게 대폭 하향 조정될 예정입니다.

또한, 그랑쥬얼 역시 각 단계별로 하향 조정하여

조금 더 많은 기사단장님들께서 신규 캐릭터를

즐기실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조정 내용은 아래 표를 확인 부탁 드리겠습니다.

[잠재 능력 습득에 요구되는 재화 조정]

구분

기존

변경

몬스터 소울

300개

100개

500개

150개

700개

200개

그랑쥬얼

300개

250개

500개

400개

1000개

800개

이상 신규 캐릭터 카이토 소개였습니다.

기사단장님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


다음은 강림전 및 레벨업 개선과 같이

기존에 이야기 드렸던 내용을 제외하고

금주 업데이트 관련 내용에 대해

간략히 이야기 드리고자 합니다.

 

1. 소울 마스터리 
 
 

그랑웨폰 강화 상태에 따라 포인트를 획득하고

포인트를 많이 획득할수록 기사단원 전체가

강해지는 시스템입니다.

 

 

2. 장신구 극초월과 한계돌파

장신구 극초월은 동일한 장신구를 재료로 사용해

대상 장신구의 스킬 레벨을 상승시킬 수 있습니다.

한계돌파는 장신구의 최대 레벨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일반적인 레벨업은 기존과 같이 세공석을 사용하지만,

한계돌파는 장신구 코어재료가 필요합니다.

장신구 코어는 SR등급 이상의 장신구를 분해하거나

추후 이벤트를 통해 획득 가능합니다.

 

 

3. 아이샤 토벌전

지난번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아 이야기 드리고자 합니다.

아이샤 토벌전은 총 3개의 단계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이전 단계에서 S 랭크를 획득해야 다음 단계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완료 보상으로 R~SR 등급의 장신구를 획득할 수 있으며,

높은 단계일수록 SR 장신구 획득 확률이 증가합니다.

아이샤 전용 장신구는 SR등급만 존재하며

초월하지 않은 기준 능력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 보호의 아이샤 허리띠 : 보스 대미지 5% 증가+ 방어력 15%

– 생명의 아이샤 허리띠 : 결투장 대미지 5% 증가 + 최대 HP 15%

 

 

4. 8챕터 마지막 에피소드 공개

드디어 메인 퀘스트에서 비중이 컸던

대주교와의 전투가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주교는 8챕터의 마지막 보스로 과거 라스 기사단에게

큰 위험을 안겨주었던 만큼

힘든 전투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원본 출처: https://cafe.naver.com/gransagakr/434187 
 
 

엔픽셀, 그랑사가


관련글
댓글 (0)
댓글 남기기
* 무고, 욕설, 비방, 광고 등의 내용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